경희대학교 총민주동문회
HOME
로그인 | 회원가입
[    경희민동소개 | 민동사무국 | 민동특별사업부 | 열린마당    ]

자유게시판

회원게시판

출석부

민주경희

자료실

추천사이트


자유 게시판

<답시> 송경동 시인의 시 두 편

  <답시> 송경동 시인의 시 두 편
  글쓴이 : 주동욱 조회수 : 1041   |   추천수 : 0   |   등록일 : 2012-03-30 12:59  
송경동 시인의 최근 작품입니다.


민주화시대 이후 더 악랄해진 자본권력의 시대에

민중 민주 투쟁을 허튼 무용담이나

주렁주렁 훈장처럼 달고 다니는 속물들에게

김남주나 박노해 보다는

송경동 시인의 시가 요즘에는 더 큰 울림을 주고 있는 듯 합니다.


시인의 시집 <꿈꾸는 자 잡혀간다>(실천문학사 펴냄).

한 권 사기로 다짐하면서

부끄럽고 미안한 마음으로

송경동 시인의 시 두 편을

답시로 보냅니다.....




사소한 물음들에 답함


어느날

한 자칭 맑스주의자가

새로운 조직 결성에 함께하지 않겠느냐고 찾아왔다

얘기 끝에 그가 물었다

그런데 송동지는 어느 대학 출신이오? 웃으며

나는 고졸이며, 소년원 출신에

노동자 출신이라고 이야기해주었다

순간 열정적이던 그의 두 눈동자 위로

싸늘하고 비릿한 막 하나가 쳐지는 것을 보았다

허둥대며 그가 말했다

조국해방전선에 함께하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하라고

미안하지만 난 그 영광과 함께하지 않았다

십수년이 지난 요즈음

다시 또 한 부류의 사람들이 자꾸

어느 조직에 가입되어 있느냐고 묻는다

나는 다시 숨김없이 대답한다

나는 저 들에 가입되어 있다고

저 바다물결에 밀리고 있고

저 꽃잎 앞에서 날마다 흔들리고

이 푸르른 나무에 물들어 있으며

저 바람에 선동당하고 있다고

가진 것 없는 이들의 무너진 담벼락

걷어차인 좌판과 목 잘린 구두,

아직 태어나지 못해 아메바처럼 기고 있는

비천한 모든 이들의 말 속에 소속되어 있다고

대답한다 수많은 파문을 자신 안에 새기고도

말없는 저 강물에게 지도받고 있다고





한미FTA는 내 시도 빼앗아간다



나도

여느 시인들처럼

꽃을, 사랑을 노래하고 싶다

한 잔의 진한 커피

한 잔의 맑은 녹차와 어우러지는

양장본 속 아름다운 시인으로 기억되고 싶다


그러나 나는 늘 거리에 서야만 한다

너희가 쓰다버린 850만 비정규직 쓰레기인간들에 대해

노래해야 하고, 일손을 빼앗긴 350만 농민의 시퍼런 절망에 대해

노래해야 한다. 미군기지에 밀려 다시 세 번째 생의 이주를 앞두고 있는

팽성 대추리 노인들의 얼굴 위에

너희들이 늘씬 퍼부어주던 포탄 선물을 받으며

피투성이로 울부짖던 이라크 아이들의 얼굴을 겹치며

다시 나는 거리에 서서 분노와 증오로

피 어린 시를 써야만 한다


그렇게 너희는 가만히 있는 나에게서

나의 소중한 것들을 빼앗아 간다

아름다운 시를 빼앗아 가고

내가 좋아하는 내 영화를 빼앗아가고

내 친구의 일자리를 빼앗아 가고

이젠 그도 모라자

내가 쓰는 전기를, 통신을, 언론을, 가스를, 물을, 약품을

송두리째 모두 너희의 것으로 내어놓으라 한다

100원에 쓰던 것을 1000원에 사라하고

1000원으로 살 수 있던 생태적 삶을

10000원짜리 경제적 삶으로 업그레이드 시켜라 한다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이젠 모두

너희의 허락을 맡고 써라 한다

그것이 거부할 수 없는 세계화라 한다

 

빌어먹을 이런 개똥같은 게 세계화라면

나는 내 온몸에 불을 사질르고라도

전세계의 반민중적 세계화를 반대한다

이것이 21세기 선진 세계시민사회라면

난 정중히 그 세계시민사회에

아니오라고 대답할 것이다


한 손으론 미사일 버튼을 잡고

한 손으론 조약서를 들이미는 것이 자유무역협정인가

오호, 아직 끝나지 않은 이완용의 잔재들이여

너희의 역사의식 속에서

을사조약은 여전히 구국을 향한 결단이었으니

오호, 아직 끝나지 않은 김영삼의 잔재들이여

너희의 역사의식 속에서 IMF 신탁통치는

여전히 어쩔 수 없는 세계화의 대세였으니

오호, 민중이여!

이제 우린 다시 갑오농민전쟁가를 불러야겠구나

오호, 다시 오늘의 이 땅을 죽음이라 부르고

87년 6월과 7,8,9의 함성을 준비해야 겠구나


너희가 준비한

퇴행의 세계화 무장한 세계화

빈곤의 세계화 양극화의 세계화

초국적 자본의 세계화에 맞서

획일의, 통제의, 부자유의 세계화에 맞서

평등 평화의 세계화를

다양한 인류의 다양한 세계화를

웃음과 사랑과 연대와 나눔을 실현하는 민중의 세계화

변혁의 세계화를

이제 곧 준비해야겠구나


나도 여느 시인들처럼

아름다운 것들을

아름답다고만 노래할 수 있는

그런 해방된 사회를 가질 수만 있다면

거리에서 보낸 오늘 하루

나의 젊은 날도 헛되지만은 않으리

한낮의 꿈만은 아니리

아, 변혁을 노래하고 싶은 밤

아, 해방을 사랑하고 싶은 한 밤





HOME Copyright ⓒ Since 2007~2011 All rights reserved.
130-872 서울시 동대문구 회기동 60-141 (4층) 경희총민주동문회    Tel 02) 960-5650     찾아오시는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