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학교 총민주동문회
HOME
로그인 | 회원가입
[    경희민동소개 | 민동사무국 | 민동특별사업부 | 열린마당    ]

도농교류사업

    도농교류게시판

    우리동문 농산물

신흥무관학교복원사업

    잊혀진 경희역사

    신흥무관학교 약사

    신흥무관학교 연혁

    신흥무관학교 100주년 통신

    모교연혁복원게시판

경희학생운동사

이수병열사 추모사업

    추도사및 추도시

    추모사업회 약사

    이수병선생 연표

    이수병선생의 삶

    이수병평전 소개

    연론보도 내용


모교연혁복원 게시판

7월의 독립운동가 - 여준 선생

  7월의 독립운동가 - 여준 선생
  글쓴이 : 주동욱 조회수 : 1150   |   추천수 : 0   |   등록일 : 2012-07-09 10:33  

7월의 독립운동가 여준(呂準)선생

오산학교, 서전서숙에서는 민족교육을, 신흥무관학교에서는 독립군을 양성했던 여준 선생

 

7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된 여준 선생을 소개합니다. 독립운동가들 중에는 문무를 겸비한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오산학교, 서전서숙에서 민족교육을 실시하고, 신흥무관학교 교장으로서 독립군을 양성하였으며 서로군정서 부독판, 임시정부 간서총판부 총판으로 활동한 분이 바로 여준 선생입니다.

 

▲여준 선생의 위패

 

준 선생은 1862년 죽산군 원삼면(현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에서 태어났습니다. 향리에서 한문을 공부한 선생은 성년이 되어 서울에서 이상설, 이회영, 이시영 등과 어울려 신학문을 섭렵하였으며, 1896년 성균관 직원에 임명되기도 하였습니다. 그러던 중, 1905년 을사늑약으로 일제의 침략이 본격화되자, 선생은 이상설, 정순만, 이동녕 등과 함께 민중의 애국사상고취를 위한 교육계몽의 필요성을 깨닫고 민족교육활동을 통한 구국운동 방략을 계획했습니다.

 

선생은 1906년 이상설 이동녕 선생 등이 북간도로 망명하자 한인이 많이 거주하는 연길현 용정촌에 서전서숙을 세웠습니다. 이듬해 이상설이 헤이그 특사로 파견되자 선생이 제2대 숙장이 되어 서전서숙을 이끌어나갔습니다. 그러나 민족교육을 실시한다는 이유로 통감부 간도파출소의 감시와 방해가 심해지고 재정난이 겹쳐지자 3개반 74명을 단기 속성과정으로 졸업시키게 되고 결국 1907년 8,9월경 폐교하게 됩니다.

 

▲여준 선생이 민족교육을 했던 서전서숙 옛 터(출처 : 네이버 블로그)

 

선생이 민족교육을 했던 서전서숙은 1년여의 짧은 기간 동안 존속되었으나 간도에서 선구적인 민족학교였습니다. 이후 선생은 국내로 돌아와 비밀결사 신민회에 가입하여 활동을 계속하였고, 이승훈이 설립한 오산학교의 교원으로 초빙되는 한편, 1908년 용인 원삼면 죽릉리에서 삼악학교를 세워 신교육을 통한 구국운동을 전개해 나갔습니다.

 

1910년 국권 피탈 이후 일제의 탄압으로 국내에서의 활동이 어렵게 되자, 선생은 가족을 이끌고 서간도로 망명하여 독립군 양성을 위해 설립된 신흥무관학교에서 교육활동을 전개하였습니다. 이탁 등과 함께 신흥학교 유지회를 구성하여 학교의 재원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한편 이상룡의 뒤를 이어 교장에 취임하여 학교의 운영을 전담하는 등 독립군 양성을 위한 민족교육에 매진합니다. 선생의 이와 같은 노력으로 청산리전투는 물론, 독립군, 광복군의 핵심 인재들이 배출될 수 있었습니다.

 

▲대한독립선언서 33인에 기재되어있는 여준 선생(출처 : C뉴스)

 

선생은 1917년경 신흥무관학교 교장에서 물러나 길림으로 옮겨 민족운동을 전개해 나갔습니다. 1919년 대한독립의군부의 정령으로 추대되어 박찬익․김동삼․김좌진 등 38인과 함께 <대한독립선언서>를 발표하였고, 같은 해 3월, 길림에서 ‘길림군사독판부’의 단장으로 무장투쟁을 추진해 나갔으며, 이탁과 함께 부민단 유하현을 맡아 군자금 모금 활동을 전개했습니다. 아울러 같은해 4월 상해 임시정부 수립 후 ‘한족회’가 임시정부 산하 군정부인 ‘서로군정서'로 편입되자 부독판을 맡아 참모부장 김동삼, 사령관 지청천 등과 함께 항일투쟁을 전개합니다.

1920년 12월, 선생은 임시정부 간서총판부 총판에 선임되어 서간도지역 독립운동단체 규합과 임시정부의 개조를 위해 노력하였고, 1922년, 자신이 최고의 독립운동 방략으로 생각한 교육활동을 위해 액목현에 검성중학교(신흥무관학교 후신)를 세웁니다. 이어 1930년 7월 북만주 위하현에서 결성된 한국독립당에서 일흔에 가까운 나이에도 고문으로 활동하는 등 1932년 만주사변 와중에 서거하기 까지 일생을 독립군 양성과 항일투쟁으로 일관된 삶을 살았습니다. 정부에서는 선생의 공훈을 기려 1968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습니다.



주동욱       2012-07-09 12:38
올해 80주기로, 후손이 없는 여준 선생은
용인지역의 항일운동기념사업회에서 추모사업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HOME Copyright ⓒ Since 2007~2011 All rights reserved.
130-872 서울시 동대문구 회기동 60-141 (4층) 경희총민주동문회    Tel 02) 960-5650     찾아오시는 길